2019년 8월 2일 금요일

[미술-Drawing] 아트섬 아마도 성인 미술교육 수업 - 32

제 소소한 취미생활인 미술교육에 관한 기록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금요일 수업을 들었어요. 비가 오는데도 오실 수 있냐고 물어보시는 섬세한 선생님!! 감동입니다.


겉으로 보기엔 다 그린 것 같아도 사실 아직 많이 부족합니다. 제 눈에는요. 그리고 선생님들 눈에는 더! 잘보입니다.


일단 물감을 짜두면서 어느부분이 부족한지 다시 보면서 생각합니다. 정말 보면서 부족함을 찾는 건 끝이 없습니다. 다 부족해 보임... 그래서 가장 어색한 부분부터 먼저 칠해줍니다. 입사귀의 명암을 더 넣어주고 감의 명암을 더 살려주고 나뭇가지에도 어둠과 밝음을 깔아줍니다.


어느정도 완성이 된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정말인가요? 재차 확인 제 마음에 들 때까지 계속 쳐다보고 아 이제 됐다! 라는 느낌이 오면 다 그린거 같아요. 정말 이 그림은 친구 태몽을 그린거라서 더 신경써서 그린거 같아요. 친구 아기가 100일이 되기전에 그리자고 다짐했는데 거의 100일이 되어 완성 했습니다.


역시 그림은 멀리서 찍어야 제맛! 쿠.. 자세히 보면 어색한 부분이 있습니다... 사람의 욕심이란 끝이 없는 것... 그림은 정말 신기합니다. 멀리서 보면 괜찮은데 자세히 보면 꼭 그렇지만은 않거든요.


남편도 그림을 완성했습니다. 사실 남편은 저보다 손이 더 빨라요. 제가 감나무 그리는 동안 다른 것도 완성 했답니다. 데이비드 호크니 그림을 그렸는데 저는 참 좋은데 남편은 잘 못그린다고 합니다. 자신감을 좀 가졌으면 좋겠어요!

선생님들께 당분간 아크릴은 쓰고 싶지 않다고 했어요. 그래서 이번 주는 마카 그림을 그릴 예정입니다. 친구가 맘에 들어했으면 좋겠어요. 다른 사람들에게 이게 무슨 과일같냐고 물어보면 감이라고 대답해줘서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소통하면서 그릴 수 있는게 아마도의 큰 장점인 것 같아요.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고 원하는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안내해주는게 바로 아트섬 아마도의 매력입니다.

아트섬 아마도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사이트를 참고해주세요.



아트섬 아마도 인스타그램




2019년 7월 29일 월요일

[TimeLog] 나의 시간 기록 추적 2019.07.22~2019.07.28

시간 기록에 대한 회고입니다.

- 기간: 2019.07.22~2019.07.28

- 시간 기록 방법: aTimelogger2


 7월 넷째 주의 시간 기록입니다.
지난 주는 나름 보람찬 주간이었습니다. 일단 그림을 완성했구요(뿌듯뿌듯) 공부도 꾸준히 하고 영어회화도 많이 했거든요. 사실 입으로만 살을 빼서 살이 안빠지는게 고민이라서 운동과 식이조절을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뭔가를 하긴 해야 할텐데 정말 아무것도 하지 않아서 고민입니다. 아직 시험 신청도 하지 않아서 공부할 시간이 많은데 8월에 하나를 마치는 것이 목표이니 열공 해보려고 합니다. 그런데.. 화/수 여름휴가라는... 약간 대책이 없는 거 같지만? 지금 빡 놀고 공부할 때 빡 해서 빨리 끝내고 싶네요. 더운 여름 건강 관리 잘하세요!

2019년 7월 28일 일요일

[다독프로젝트 +81] 나는 아기 캐리어가 아닙니다



나는 아기 캐리어가 아닙니다 - 10점
송해나 지음, 이사림 그림/문예출판사

제목: 나는 아기 캐리어가 아닙니다
저자: 송해나
출판사: 문예출판사
장르: 에세이



읽는 내내 가슴이 답답하고, 힘들었다. 하지만 나는 이 책을 남녀노소에게 모두 필독서로 권하고 싶다. 저자가 예민하다고 할 수 있지만 그런 측면이 아닌 사회 배려 부족을 고발하고 싶었다. 지하철을 타지 않지만 가끔 타더라도 절대 임산부석에는 앉지 않는다. 그렇다고 누가 앉아있지 않은 것도 아니다. 사회 시간에 변화를 이끌기 위해 제도와 인식 개선이 함께 되야 한다고 배우지 않았는가! 하지만 우린 배우기만 했다. 실천을 하지 않는다. 내가 강력하게 이 책을 추천하는 이유는 간접 경험을 하기에 매우 사실적으로 잘 썼기 때문이다. 저자의 빡침이 내 가슴에 박힐정도 였다. 부디 많은 사람들이 이 사실을 알고 임산부들을 배려하는 사회로 한 발자국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고, 책상에서 말도 안되는 정책을 내놓지 말고 간접경험이라도 해서 실정에 맞는 정책을 마련했으면 하는 바람도 담아본다.



2019년 7월 25일 목요일

[영어원서 읽기 - 27] Magic Tree House #23 Twister on Tuesday

어느 덧 완결을 향해 달려가는 매직트리하우스 입니다.

사람은 적응의 동물입니다. 정말 처음에 이거 어떻게 다 읽지? 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지만 전 벌써 23권을 다 읽고 24권을 읽을 준비를 하고 있잖아요? ㅎㅎ

이번에도 잭과 애니를 가만두지 않는... 나중에 크면 어떤 역경도 이겨낼꺼 같아요.


이번엔 토네이도 인가봐... 를 짐작케하는 저 배경. 책이 좀 오래되 보이는건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구매했기 때문입니다.


7월 2일에 읽기 시작. 언제 다 읽을까요? 이 습관이 굉장히 도움이 된게 그냥 책 읽을 때도 이렇게 표시를 해서 읽거든요. 그렇게 했더니 제가 책을 읽는데 어느 정도 소요 되는지 짐작은 사실 안됩니다. 저는 사실 땡기면 책을 읽기 때문에... 동시에 여러권을 읽는 타입입니다.
이야기가 다른 곳으로 샜는데 이번에도 잭과 애니는 여럿을 구했어요.


그리고 잭은 젭이라는 친구도 사귀었구요. 너무 까탈스러운 애라 잭을 때리면 어쩌나 걱정했습니다. 하지만 알고보면 착한 애라는걸... 역시 애들이 보는 동화책이라서 착합니다. 모르는 단어도 이런 뜻이 아닐까? 라고 생각을 하면 그게 얼추 맞더라구요. 물론 틀릴때가 더 많습니다. 확실히 영어단어를 찾아보는 빈도가 줄어들긴 했습니다.

28권까지 다 읽고 다른 시리즈좀 읽고 싶네요.. 그러기 위해서는 부지런해져야 겠죠? 더 노력해서 읽어보겠습니다.




[TimeLog] 나의 시간 기록 추적 2019.07.15~2019.07.21

시간 기록에 대한 회고입니다.

- 기간: 2019.07.15~2019.07.21

- 시간 기록 방법: aTimelogger2


너무 늦은 지난 주 시간정산 입니다.
드디어 주중 학원이 끝났습니다. 막상 끝나고 나니 시원섭섭합니다. 사실 7주 정도 되는 거 같은데 너무 힘들었거든요. 사람 많은 곳 싫어하는데 하필 학원은 강남에 있어서요. 무사히 마쳐서 다행이라는 생각뿐입니다. 이제 복습하고 바로 시험을 봐야할 것 같아요. 안그러면 다 잊어버릴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입니다. 학원비가 아까워서라도 시험보고 꼭 합격해야 합니다. 이번 주 회고할 때 공부한 시간이 많았으면 좋겠네요. 그냥 저의 작은 바람입니다. 보면 정말 휴식시간 많거든요. 그 휴식시간에 정말 100% 쉬면 좋겠지만 또 그렇지는 않으니까 참.. 어려운 거 같아요. 이렇게 일주일에 한 번 회고도 안하면 더 엉망으로 시간을 보낼 것 같아서 정신차리고 열심히 기록하려고 합니다. 남은 한 주도 알차게 보내세요~

2019년 7월 19일 금요일

[미술-Drawing] 아트섬 아마도 성인 미술교육 수업 - 31

정말 오랜만의 미술수업입니다. 미술수업 못한지 1개월이 지났더라구요.
하... 이거 실화입니까?? 정말 너무 하고 싶었어요. 미술교육 ㅠㅠㅠ

하지만 이래저래 밀리다 보니... (마음에서는 밀리지 않았다는 점...) 이렇게 되었습니다.

너무 오랜만에 보는 저의 그림... 어서 끝내야 합니다. 친구의 아가가 쑥쑥 자라고 있어요!!


전체적인 입사귀들을 다 칠한 모습입니다. 그래도 아직 어설퍼요. 그림을 그리면서 항상 이야기 하는 거지만 진짜 디테일이 너무 중요하다는 것을 자꾸 느끼게 됩니다. 0.1mm의 빈틈도 허용하고 싶지 않아서 진짜 꼼꼼하게 칠하려고 저 나름의 노력중이거든요. 흐... 아이들의 눈이 가장 정확하다는데 제 조카에게 이게 뭐 같냐고 물어보니 감이라고 대답했어요. 다행입니다!!


남편은 조색을 굉장히 신중하게 하는 편인데.. 저는 그냥 합니다. 비슷한 계열을 일단 짜보고 이리저리 섞어봅니다. 그래서 안맞는 경우가 가끔있어요. 이건 저의 극복할 과제 같은 거죠. 어쩔 수 없어요. 성격이 이런걸!!


선생님께서 너무 진도가 안나간다며 감도 칠해보는게 어떻겠냐고 하셔서 감도 칠했습니다. 처음에는 감을 못잡아서 하나하나 칠했는데 감잡으니 세 개도 거뜬히 칠하게 되네요. (말장난 아님 주의) 칠하면서 다른 부족한 부분이 보이면 거기도 다시 칠해주고 또 칠해주고 과정을 진행했어요.


음영도 넣어주고 미세하게 칠하고. 완성같지만... 사실 완성이 아닙니다. 디테일한 부분은 아직 더 남아있습니다. 그래도 멀리서 본 그림이 꽤 있어보여서 정말 다행이에요. 훗! 만족은 하지만 100%만족이 아닌 상태랄까요. 이번 주는 일정이 맞지않아서 수업을 못하지만 다음 주는 금요일부터 다시 수업이 가능하게 되서 다시 시작하려고 합니다. 하! 직장인들에게 숨 쉴 곳은 정말 필요한 거 같아요. 그림이 제게 아트섬아마도가 그런 곳입니다. 마음이 편안해지는 그런 곳!! 선생님들께서는 드디어 다른 작품을 할 수 있는거냐고 뭐 하고 싶냐고 벌써 물으셔서 다음텀은 좀 쉬면서 선물은 그만하고 제가 그리고 싶은 걸 그려보고 싶다고 했어요. 마카라든지 마카라든지 마카같은걸로요 ㅎㅎ 이렇게 또 수업을 잘 마쳤습니다!! 너무 행복한 주말이었어요!

아트섬 아마도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사이트를 참고해주세요.



아트섬 아마도 인스타그램




2019년 7월 16일 화요일

[영어원서 읽기 - 26] Magic Tree House #22 Revolutionary War on Wednesday

자기 전 틈나는대로 읽으려고 노력하는 영어원서 읽기.

아직 8권? 정도가 더 남았다. 고지가 멀지 않았다. 나는 다 읽을 수 있다!!
지난 번에 전쟁을 했는데 또 전쟁이라니!!!! 잭과 애니는 정말 무서울 것 같다. 미국 도서라서 그런지 관점이 미국이다.


사실 미국 역사를 아는 것은 아니라 책을 통해 미루어 짐작을 할 뿐이다. 저 앞에 서있는 사람이 미국의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이다. 정말 시간여행도 하면서 유명인도 만나고 정말 꿀잼 모험이다.


언제나 그렇듯 나는 이렇게 라벨링을 한다. 라벨링을 하면 인지가 더 잘 된다. 아 내가 이 책을 며칠동안 읽었구나. 속도가 어느 정도 되는 구나를 짐작할 수 있다.


모험은 마치고, 집으로 무사히 돌아왔다. 무사히 돌아올 걸 알면서도 쫄깃한 느낌은 무엇이란 말인가. 아이들 동화책에 설마 시간 여행 중 실종 이런 건 안나오잖아요?

어쨌든 이렇게 22번 째 모험도 끝이 났다. 잭의 성격이 점점 변화 하는 것을 느끼면서 이번 원서 읽기도 잘 마쳤다.




2019년 7월 15일 월요일

[TimeLog] 나의 시간 기록 추적 2019.07.08~2019.07.14

시간 기록에 대한 회고입니다.

- 기간:  2019.07.08~2019.07.14

- 시간 기록 방법: aTimelogger2


7월의 두 번째 시간 정산 입니다. 지난 주에 정말 오랜만에 미술교육을 받았습니다. 요즘 다른 공부하러 학원다닌다고 시간이 맞지 않아서 못갔는데 오랜만에 가니까 기분이 너무 좋더라구요!!! 역시 취미 생활은 꼭 필요합니다. 강제 공부시간이 어찌나 많은지 18시간을 했습니다. 이런 상황이 쭉 진행되어야 할텐데 걱정입니다. 이동시간에 영어 단어 외우기를 한다고 노력했는데 그래도 13시간이 넘네요. 아무래도 학원 오가는 시간이 길어서 그런 것 같아요. 지난 주에는 독서를 한 시간도 못해서 많이 아쉽습니다. 하지만 선택과 집중이라고 당분간은 지금하고 있는 자격증 공부에 집중해야할 것 같아요. 
이번 주도 알차게 잘 보내겠습니다. 모두들 파이팅 입니다.

2019년 7월 11일 목요일

[TimeLog] 나의 시간 기록 추적 2019.07.01~2019.07.07

시간 기록에 대한 회고입니다.

- 기간:  2019.07.01~2019.07.07

- 시간 기록 방법: aTimelogger2



요즘은 정말 정신없는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주말과 주중에 학원 강행군 사실 학원 안다니고 제 힘으로 해보고 싶었거든요. 하지만 저는 그런 인간이 되지 못함을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지금이라도 전략을 바꿔서 다니고 있는데 잘 한 것 같습니다. 저란 사람은 돈을 써야 정신을 차리는 사람이었던 겁니다. 다행히 수업이 저랑 잘 맞습니다. 이렇게만 하면 막 다 합격할 것 같은 그런 느낌이랄까요? 이번 주는 다행이 바빴던 일정이 조금은 마무리가 되서 다음 주에는 한 숨 돌릴 수 있을 거 같아요. 블로그에 글도 틈틈히 쓰고, 코딩 공부도 조금씩 하고 있는데 사실 요즘 드는 생각은 제가 뭘 해야할지 잘 모르겠다는 겁니다. 이것 저것 하고 있는 데 집중을 못하는 느낌이랄까요. 그래서 뭘 해야 하는지를 더 고민해보려구요. 남은 주간도 최선을 다해 집중하겠습니다.

2019년 7월 9일 화요일

[다독프로젝트 +80] 말센스



말센스 - 10점
셀레스트 헤들리 지음, 김성환 옮김/스몰빅라이프

제목: 말센스
저자: 셀레스트 해들리
출판사: 스몰빅 라이프
장르: 자기계발



요즘 유행하는 책이고, 얇아서 구매해봤다. 사례를 들어 잘 설명을 해주었으며 상황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도 잘 나와있다. 하지만 흥분하지 않고 우아하게 리드하는 이라는 부제는 잘못된 느낌이다. 오히려 '무례한 사람들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이 내게 더 공감되는 책이었다. 내가 착하지 못해서 일까? 가장 괜찮았던 방법은 이야기를 듣기 힘들어 줄 때 잘 돌려서 말하는 법 이었다. 양해를 구하지만 단호하게 말하는 것! 내가 잘 못하는 것이다. 사람은 자신의 부족한 점을 들킬 때 공감이 잘 되는 것같다. 물론 내 경우에만 그럴 수 있다. 내가 시끄러운 곳에서 책을 읽어 집중이 제대로 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 그래도 다시 읽을 생각은 낮은 편... 작가의 테드 강의를 한 번 듣고 나중에 다시 읽을 지 생각해 봐야겠다.





[다독프로젝트 +79]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 10점
새라 케슬러 지음, 김고명 옮김/더퀘스트

제목: 직장이 없는 시대가 온다
저자: 새라 캐슬러
출판사: 더퀘스트
장르: 경제경영



읽으면서 왠지 씁쓸했던 책이다. 직장이 없는 시대는 오고 있는거 같다. 그래서 나도 내 미래의 밥벌이를 무엇을 하면 좋을지 항상 연구하고 있다. 이 책은 내용은 얼추 괜찮은데 구성이 너무 별로이다. 여러 사례를 한번에 나열해 두지만 두서가 없다. 하나의 사례에 대해 마무리를 하고 해당 문제점을 짚어줬으면 더 이해하기 쉬웠을 것 같지만 작가의 의도가 있었겠거니 하면서 넘어가자. 내가 아직 경제 경영을 깊게 볼 깜냥이 되지 않은가 보다 하면서 넘어갔다. 분명 시사하는 점은 많다. 그래서 미래를 대비 해야 한다. 직장이 없는 시대를 맞이 하기 위해 앞서갈 것인가 뒤쳐질것인가. 그 기로에 우리는 서있다.



[SSIS] Mysql Server Connection

SSIS 버전: Microsoft SQL Server Integration Service Designer 14.0.3002.107
Mysql Connector: mysql-connector-net-8.0.16

SSIS에서 Mysql 서버를 연결하는 방법
1. ODBC 연결
2. Connector로 연결하는 방법

1번 방법의 경우 잘 쓰지 않는다. 예전에 Mysql에 데이터를 Insert하는 일이 있어서 그때 한번 해보고 거의 사용하지 않음

2번 방법을 가장 많이 사용한다.
방법은
 1) Mysql Connector를 다운로드 받는다. 다운로드 링크 Oracle 계정 필요하며 내가 받은 Connector는 ADO.NET Driver for MySQL (Connector/NET)이다.
 2) 설치합니다. 관리자권한 필요합니다.
 3) 만약 SSIS가 실행되고 있는 상태라면 종료 후 다시 시작해봅니다.
 4) 아래와 같은 화면에 Mysql Data Provider가 나오면 설치 성공!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2019년 7월 5일 금요일

[다독프로젝트 +79] 코딩책과 함께 보는 코딩 개념 사전

코딩책과 함께 보는 코딩 개념 사전 - 10점
김현정 지음/궁리

제목: 코딩책과 함께 보는 코딩 개념 사전
저자: 김현정
출판사: 궁리
장르: 컴퓨터/모바일



일을 하고 있지만 개념은 명확히 잡히지 않아 실수를 많이한다. 그 때 눈에 들어온 책이다. 사실 어린이를 위해 쓰인 책이라고 하지만 컴퓨터 공학의 신입 학생 혹은 프로그래밍을 해보고 싶은 사람들이 개념을 잡기에 적당한 책이라고 생각된다. 나도 정말 많이 도움이 됐다. 지금까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던 개념을 잘 설명해줘서 민망할 정도이다. 이래서 용어 정의의 명확화가 중요하다. 부제에 코딩 어휘력이 진짜 실력이다! 라고 나오는데 맞는 말이다. 모르겠으면 영어로 찾아서 왜 프로그래밍에 이런 용어를 적용했는지 알아두면 좋을 것 같다. 
부끄럽기도 하지만 이 책은 한 동안 내 책상 한 켠을 차지할 것 같다. 나도 자꾸 잊어버리니까 가끔 이해 안되는 개념을 바로 찾아보고 다시 이해하기 위함이다. 오랜 만에 전공 책인데 수준이 낮아서 실망할 수 있겠지만 즉석에서 쓰기에는 아주 좋다고 추전한다!